-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의장도시 선정 기념 - 부산시, ‘2021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위크’ 개최

12.1.~12.5. 5일간 ‘2021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위크’ 개최… 영화의전당,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에서 전시, 상영,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 펼쳐져

김태우 승인 2021.11.23 11:15 의견 0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2월 1일부터 5일까지 5일간, 부산의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지정 7주년과 부의장도시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2021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위크’(이하 ‘위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창의도시는 문학·음악·공예·디자인·음식·영화·미디어아트 7개 분야에서 창의성을 동력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향하는 전 세계 246개 도시가 가입되어있으며, 그중 16개국 18개 도시가 부산과 함께 영화 창의도시로 활동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 2014년 12월 1일 아시아 최초로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로 지정되어 국내·외 창의도시들과 협력하고 시민의 영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왔다. 2019년에는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성과보고서 평가 결과 전 항목 최고 등급을 획득한 바 있으며, 올해 3월부터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영화 분야 부의장도시로 선정되어 활동하고 있다.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지정 7주년과 부의장도시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이번 위크에서는 시민과 함께 전시, 이벤트, 상영, 포럼 및 세미나, 결과 공유회 등 다양한 세부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11월 22일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대시민 온라인 이벤트’와 국내·외 창의도시 관계자, 지역 내 유관기관 및 부산시민이 함께하는 ‘응원 릴레이 캠페인’이 진행된다.

이후 12월 한 달 동안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6층 라운지에서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의 오늘’ 특별전시가 이어진다. 이번 특별전을 통해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의 활동을 조명하고 지역 내 기념과 축하의 분위기가 조성될 전망이다.

지역 및 국제적 영화산업 동향에 대한 심도 있는 담론 공유를 위한 행사도 마련됐다. 지역적으로는 ‘부산 다큐멘터리 단체 창립 10주년 기념 세미나’를 통해 부산 지역 대표 다큐멘터리 제작 단체들의 활동을 조명하고, 국제적으로는 ‘현시대 여성 영화인들의 오늘’이라는 주제로 영화산업 내 성평등을 위한 전략과 정책들을 공유하는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국제 포럼’이 개최될 예정이다. 국제 포럼에는 영국 브래드포드, 스페인 테라사, 호주 시드니 등 해외 영화 창의도시들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그간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사업을 통해 “부산”과 “시민”을 주제로 제작된 다채로운 영화들을 소개하는 상영회도 운영될 예정이다. 역대 인터시티 레지던시 제작 작품 중 화제작을 상영하는 ‘“Re-play” 인터시티 상영회’, 2020-2021 부산패키지프로젝트를 통해 복원된 필름 작품을 소개하는 ‘부산패키지프로젝트 상영회’, 깡깡이마을 주민과 부산 청년이 함께 제작한 영화와 메이킹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마을영화만들기프로젝트 상영회’, 부산시민의 아날로그 영상을 변환해 시민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는 ‘#추억소환 다큐멘터리 상영회’ 등이 준비됐다.

‘2021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위크’의 모든 행사는 무료로 진행된다. 준비된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김기환 부산시 문화체육국장은 “이번 위크를 통해, 부산의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지정과 부의장도시 선정을 시민들과 함께 기념하고, 추진 중인 사업들에 대해 소통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 누리집(www.unescobusan.org)을 참고하면 된다. (문의/051-780-6162, 6165)

본 저작물은 부산광역시 2021년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저작물을 이용하였으며,해당 저작물은 '부산광역시 https://www.busan.go.kr/index "에서 무료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피싱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