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시, 비상경제대책회의 「AS 현장 방문」 본격 시동! - 박형준 부산시장, 소상공인·전통시장 현장 속으로 첫 행보!

7.2. 14:20, ‘비상경제대책회의’ 첫 번째 AS 현장 방문지로 연제 오방상권 르네상스 사업지 방문… 박형준 시장, 발대식 마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4명과 함께 방문

노숙현 승인 2021.07.05 14:46 의견 0
X

박형준 부산시장이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소통 행보에 첫발을 내디뎠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2일) 발대식을 마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4명과 함께 연제 오방상권 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직접 찾아 소상공인들과 허심탄회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이번 현장 방문은 부산시가 매주 진행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의 후속 조치인 「AS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부산시는 관련 정책분야 사업장을 직접 찾아 정책에 대한 피드백과 현장 소통을 강화해 정책 체감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박형준 시장의 취임 후 1호 결재가 ‘부산광역시 소상공인 지원대책’이었던 만큼,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경제의 회복을 꾀할 전망이다.

연제 오방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연제구 고분로13번길 일원 및 연일(골목) 시장 일원에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환경을 개선하고, 상인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상권 르네상스 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5년간 국비 45억 원을 지원받게 되었다.

이 일대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점포 600여 곳이 있으며 시는 ▲공간·환경 개선사업 ▲오방 문화·홍보사업 ▲ICT 기반조성 사업 등을 추진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어우러진 상권 활성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제1차와 제10차 비상경제대책회의 안건으로 두 번에 걸쳐 소상공인 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논의한 데 이어,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이렇게 직접 현장을 찾았으니 허심탄회한 이야기들을 부탁드린다”라며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섰다.

상인들은 “시장님께서 이렇게 직접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요즘 매출 등이 떨어져서 많은 상인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 사람들이 시장에 많이 올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달라”라며 코로나19로 현장에서 겪은 어려움과 개선 사항 등을 건의했다.

박형준 시장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전통시장 활력 회복을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라며 “지금부터는 회의에서 도출한 대책들을 직접 현장에서 접목할 수 있는 방안들을 찾고, 여러분과 소통도 자주 하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동안 장기간의 영업 제한 등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이 겪은 어려움 등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유지하고, 사적 모임도 8인까지 허용하는 등 고충을 덜어드리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어렵게 일상을 회복한 만큼, 상인 여러분들께서도 마스크 착용과 소독,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본 저작물은 부산광역시 2021년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저작물을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부산광역시 https://www.busan.go.kr/index "에서 무료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피싱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