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4시간 순환감시로 폐수 불법배출 원천차단

취약지역 폐수배출업소 시·구 환경전문직 공무원 18개조 168명 투입

김태우 승인 2021.07.02 10:36 | 최종 수정 2021.07.05 10:44 의견 0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7월부터 하수처리장 고농도 하수유입을 원천차단 하기 위해 환경전문직 공무원을 총동원하여 24시간 무기한 순환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순환점검은 금년 3월부터‘가좌․승기 하수처리구역 폐수배출업소 관리계획’과‘하수처리구역 특별환경단속반 구성․운영 계획’수립 시행으로 연초 대비 고농도 하수유입이 감소추세이다. 그러나 여전히 단속기간을 피해 불법 폐수배출행위가 지속되고 있어 24시간 상시감시체계 구축이 필요하게 됐다.

순환점검은 시청 환경국 전부서 및 8개 구청 환경전문직 공무원 168명을 투입해 가좌·승기하수처리구역 취약지역 16개 구역 311개소 폐수배출업소에 책임 할당제를 지정하여 주·야 순환점검을 실시한다. 방류수 수질기준 초과 및 무단방류 의심업체에 대해서는 관계기관 기획단속반을 구성해 무기한 강력한 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순환점검에서는 폐수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적정운영 여부, 무단방류 의심 배관·장비 설치 유무, 고농도 위탁처리폐수 적정 보관·처리 여부, 질산폐수사용 및 보관상태 등을 중점점검 한다. T-N 분석시 NO3-N 추가분석으로 업종별 폐수특성을 파악하고 중점관리 대상업체 선정해 선택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하반기 전담인력이 보강과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장비를 확대 구축, 비밀배출관 조사(GPR) 등을 통해 24시간 감시와 지속적인 단속으로 폐수무단방류 등 불법행위를 원천차단 시킬 방침이다.

민경석 시 수질환경과장은“일부 사업장의 불법행위로 많은 인력과 예산이 소요되고 있다며, 불법행위 적발 시 강력한 행정·사법조치를 취해 물환경 정의를 실현 시키겠다.”고 말했다.

본 저작물은 인천광역시청에서 2021년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저작물을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인천광역시 , 'https://www.incheon.go.kr/index'에서 무료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피싱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